Palette: Group Exhibition

PALETTE

by COGUL X ROSSOCOMO

Cogul artists' group exhibition will be held at Avinuel floor (6fF) in Lotte department store in Jamsil.

잠실 롯데백화점 애비뉴엘 6층 로쏘꼬모에서 코글 작가들이 전시하는 행사에 저도 같이 참여하게 되었어요~

My 'Le petit prince' map background artwork is chosen for this event.

전시를 위해 코글과 함께 고른 작업은 '어린 왕자'의 지도 배경화면입니다.

Art posters and products are also sold together in the gallery.

You might be able to find some hidden gems. ;-)

작가들의 소품 및 아트 포스터도 액자들과 함께 팔고 있으니 들러주세요~

아마도 숨겨진 보물을 발견하실 수 있을 거예요. ^^

Direction: No.2 Greenline subway Jamsil station connects to the department store.

6F Avinuel World Tower / +82 2 3123 2644

Shirakawago

Shirakawago

시라카와고 白川鄕

Shirakawa go

Shirakawa go

 When I had a chance to visit my friend in Nagoya I planned a further away trip for Shirakawago. Because it is one of the UNESCO's world heritage site and as we all do I googled it and the place looked beautiful and peaceful.

 시라카와고는 나고야에 사는 친구를 방문할 때 같이 방문했었습니다. 친구의 추천으로 검색하다 찾은 곳이었는데 풍경이 너무 아름답고 평화로와 보이는 데다가 유네스코에 등록된 마을이라해서 방문하기로 결심했지요.

Corner, Takayama

Corner, Takayama

Ramen, Takayama

Ramen, Takayama

 Takayama is close and also tourist town. So we stopped by there for one night.

I normally don't eat raw-beef but this area is famous for beef and there was a queue at one shop (You know tourists always follow the queue). It was kinda sushi style and the beef was literally melting in my mouth! You can see the quality of the beef the ramen photo. Yum!

 시라카와고에서 가까운 마을 중 타카야마라는 곳이 소고기가 질 좋기로 유명하고 관광지라 하기에 가던 길에 하루를 들러 묵었습니다. 온천도 뜨끈~하니 좋았어요. 온천은 목욕탕처럼 어디에나 있는 거?ㅎㅎ

 평소에 육회를 먹지 않지만 스시 스타일로 간편히 먹을 수 있는 것이 있어 맛봤는데 글쎄 입에서 살살~ 진짜 녹아버렸다는... 위의 라면 사진에서 소고기의 퀄리티를 확인하실 수 있을거예요. 아...그립다...

Itsa

Itsa

Little pond of Itsa

Little pond of Itsa

 Each house has a name and this is the place where we stayed. I quite like the idea to give a name for houses. I think it makes your home more special to you and individual.

 이곳은 집집마다 이름이 있었는데요 제가 묵었던 곳은 '잇사'라는 곳이었어요. 집에 이름이 있으면 그 집만의 특별한 개성이 이름따라 생기는 것 같고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들더라구요.

Home meal at Itsa

Home meal at Itsa

 아마도 그 시절엔 식당이라는 것이 많이 없었을거고, 이 마을은 전통적인 것들이 잘 지켜지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추측 하는데요 그래서인지 숙박에는 일본 가정식이 포함되어 있어요. 지금도 제 입에 침이 가득고이게 하는 그 음식들... 개인 바베큐를 서빙하기 때문에 고기로 싸울 일이 없어요 ㅎㅎㅎ 반찬들도 뭐 두말 할 필요 없다는~

 Because probably in those days there wouldn't be much of restaurants and this village is well kept traditionally (totally personal opinion!) so accommodation includes Japanese home meal that I still dream of! you get personal barbecue for the lovely beef and various side dishes.

Shirakawa go

Shirakawa go

제 기억도 저 사진들처럼 희미해지려고 하는데 언젠가 곧 다시 저 평화롭고 아름다운 시라카와고를 가서 이번에는 겨울 풍경을 즐기고 싶네요. 물론 맛있는 식사도 ㅎㅎ 진짜 두말하면 잔소리 ;-)

 My memory is getting a bit blurry like the photos XP so someday but soon, I shall visit this peaceful and beautiful village. This time I wish to enjoy the winter scenery and of course the lovely meal cannot be missed!